메뉴 건너뛰기

극단 함께사는세상

문화 알림





거센 바람으로 고립된 울릉도,

한 처녀의 죽음을 둘러싼 마을 사람들의 비밀

- 11. 4~13. 인천시립극단 <선착장에서> 공연 -

인천시립극단이 2005년 명동 삼일로 창고소극장 30주년 기념작으로 초연되어 그 해 ‘올해의 예술상’을 탄 연극 <선착장에서>를 11월 4일부터 13일까지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 무대에 올린다.

거센 비바람이 몰아치는 울릉도를 배경으로 정신이 온전치 않은 마을 처녀 명숙이 ‘뭍에다 묻어 달라’는 유언만을 남긴 채 자살을 한다. 죽은 명숙이 홀몸이 아니었다는 사실에 마을은 술렁이고, 명숙의 장례를 위해 뭍으로 가려하는 명숙의 사촌오빠 규회와 이를 말리는 마을사람들 사이에 충돌이 일어난다. 결국 섬 안의 비밀들이 하나씩 폭로되며 마을사람들 모두가 명숙의 죽음에 연관되어 있음이 밝혀지지만, 시간이 흐르고 일상으로 돌아 온 사람들은 지난 아픔의 망각 속에서 다시금 자신들의 삶을 즐긴다.

이렇듯 연극 <선착장에서>는 울릉도라는 섬을 우리 사회의 작은 축소판으로 빗대어 현대사회 인간의 헛된 욕망과 허위의식을 코믹하게 그려낸다. 섬과 뭍, 죽은 자와 살아남은 자, 패배한 자와 승리한 자 등 익숙한 대비구도로 극이 진행되지만, 결국에는 죽은 자를 제외한 모두가 ‘진실과 순수’를 짓밟은 가해자란 사실을 보여주며 옳고 그름의 문제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만든다.

다소 무거운 주제에 비해 극의 진행은 매우 흥미진진하다. 배우들의 구수한 사투리 연기의 리얼함과 개성이 뚜렷한 각 캐릭터들을 살펴보는 재미가 있으며, 때로는 건조하게 때로는 끈끈하게 풀어내어 보는 이들로 하여금 부담 없이 작품을 접할 수 있게 해준다.

이완희 연출은 “극장 문을 나서면서, 또는 시간이 지난 어느 날 문득 이 가해자들의 모습 중 누구 하나가 나랑 닮았다는 생각을 갖게 될지도 모른다.”라며 연출의 변을 대신했다.

일상의 사소함에 묻혀있던 사회의 부조리와 인간의 추악한 일면을 천연덕스럽게 그려낸 <선착장에서>를 통해 깊은 여운을 느껴보시기 바란다.


Ⅰ. 공 연 개 요

❍ 공 연 명 : 시립극단 기획공연 『선착장에서』

- 원 작 : 박근형

- 연 출 : 이완희(인천시립극단 훈련장)

❍ 기 간 : 2016. 11. 4(금) ~ 11. 13(일) (10일간)

❍ 공연횟수 : 11회 공연(단, 단체관람 특별공연이 추가될 수 있음)

- 공연시간 : 평일 오후 7시30분/토요일 오후 3시,7시/일요일 오후 3시

❍ 장 소 :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

❍ 관람연령 : 고등학생 이상 관람가능

❍ 출 연 진 : 총 14명

- 단 원 : 14명

❍ 관 람 료 : 전석 20,000원

(청소년 특별할인 50%할인, 컬쳐리더 40%할인 / 20인 이상 단체 20% 할인 / 장애우 동반1인까지 50%할인 / 국가유공자 본인만 50%할인)

* 100인 이상 단체 관람 시 일괄 10,000원

작품 소개 및 줄거리

작품 소개

이 작품은 2005년 명동 삼일로 창고소극장 30주년 기념작으로 초연되어 그 해 ‘올해의 예술상’을 탄 작품이다.

‘선착장에서’는 울릉도라는 섬을 우리 사회의 작은 축소판으로 빗대어 현대사회의 인간 군상들의 권력에 대한 헛된 욕망과 그로 인해 우리가 잃어버리는 것은 무엇인지 이야기하고 있다. 또한 배우들의 투박한 사투리의 호흡을 물끄러미 따라가게 만들며 때로는 건조하게 때로는 끈끈하게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섬이라는 은폐된 공간에서 일어나는 부조리하고 부도덕한 인간의 처절한 모습.

제도권에 속하지 못하고 소외되어 삶과 죽음조차 스스로 선택하지 못하고 소멸되어가는 사람들.

그들을 그렇게 몰고 가면서도 침묵하고 있는 지금의 우리.

이 작품은 한 여인의 죽음을 둘러싸고 그곳에 살아남은 주변인의 입을 통해, 우리네 인간의 욕심과 비리한 삶의 모습을 이야기하고 있다.

죽은 자는 말이 없고, 살아 있는 자는 악취를 품어내며 거짓과 위선을 마구 쏟아낸다.

이 순간 과연 진실과 순수에 대하여 묵인이 옳은 일인지 발설이 옳은 일인지 그리고 옳고 그름이 과연 무엇인지 우리에게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작품이다.

줄거리

며칠 째 거센 바람으로 고립이 된 울릉도.

다방에서는 엄사장과 김사장 그리고 황마담이 날씨 때문에 꽁꽁 묶인 울릉도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누며 사회에 대한 한탄을 늘어놓는다.

한편 상규의 집에서 전주에 자신을 묻어달라는 내용을 남긴 채 죽은 명숙의 초상이 치러진다.

하지만 장의사 박씨의 의해 맹숙이가 홀몸이 아니라는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고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서 박씨가 맹숙의 시신을 화장하기 위해 옮기려하자 사촌 오빠인 규회는 맹숙의 죽음은 동네 사람 모두가 일조한 것이라고 맹숙은 뭍에다 묻어야만 한다며 장례를 막는다.

규회가 맹숙을 죽인 것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다방에 모여 있는 사람들에게까지 전해진다.

규회를 우선적으로 잡아야한다는데 다시금 의견이 모아지고 병력을 동원하기에 이른다.

사람들과 규회가 만나게 된 곳은 풍랑 때문에 나갈 수도 들어 올 수도 없는 선착장이다.

그 곳에서 규회는 칼을 들고 협박하며 빨리 배를 띄울 것을 강요한다.

명숙이를 엄마가 있는 뭍에 묻어야 된다는 규회의 주장과 풍랑에 갇혀 나가지 못하는 상황에서의 마을 사람들과의 갈등이 벌어지고 명숙의 죽음이 마을 사람들의 행위의 의한 원인이 밝혀지면서 서로들 자기 앞가림에 급급해진다.

결국 명숙의 관을 끌고 바다 속으로 향하는 규회의 절규로 사건은 마무리가 된다.

시간이 흐르고 일상으로 돌아 온 마을 사람들은 지난 아픔의 망각 속에서 자신들의 삶을 즐기며 극은 종료된다.

■ 연출의도

울릉도라는 섬을 우리 사회의 작은 축소판으로 빗대어 현대사회의 곤궁한 인간 군상들의 권력에 대한 헛된 욕망과 그로인해 우리가 잃어버리는 것은 무엇인지 이야기하고 싶다. 배우들의 투박한 사투리의 호흡을 물끄러미 따라가며 때로는 건조하게 때로는 끈끈하게 이야기를 풀어보고자 한다. 제도권에 속하지 못하고 소외되어 삶과 죽음조차 스스로 선택하지 못하고 소멸되어가는 사람. 그들을 그렇게 몰고 가는 보이지 않는 힘이 있음을 우리는 알고 있지만 비겁하게 침묵하고 있지는 않은가...

과연 진실과 순수에 대하여 묵인이 옳은 일인지 발설이 옳은 일인지, 그리고 옳고 그름이 과연 무엇인지에 대한 의문점을 던져주고 싶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극단 가인] 어른들을 위한 동화 숲을 열다2 (피노키오의 꿈) file 함세상 2007.12.11 3351
21 2008년 강령탈춤 동계전수(1.9~1.18), 공주 한국공연예술체험마을 2007.12.09 3383
20 서울열린극장 창동 2008년도 정기대관 공고 서울열린극장 창동 2007.12.06 3456
19 2007 MBC 마당놀이 <쾌걸 박씨> 손지형 2007.11.14 2698
18 제3회 ‘갓난이야기 자랑대회’ file 문화예술교육연구소 2007.10.18 2841
17 제5회 ‘행복한 세상 청소년 연극제’ file 문화예술교육연구소 2007.10.18 2677
16 2007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영양군 문화소개의 날 " 조성대 2007.10.09 3525
15 뮤직컬 <공길戰]> 웹진 4호 서울예술단 2007.09.17 3898
14 대구시립극단의 모험과 사랑!! 소극장 시리즈 感覺 & 感性 기대하세요^^ 대구시립극단 2007.09.12 2949
13 제5회 ‘행복한 세상 청소년 연극제’ file 문화예술교육연구소 2007.09.11 2861
12 제14회 우리가락얼쑤패 정기공연 알림 file 얼씨구 2007.09.04 3232
» (공연홍보)인천시립극단 기획공연<선착장에서> file 인천시립극단 2016.10.27 1056
10 <극단예전>제13회대구국제호러연극제참가작'접신'공연정보입니다. file 꼬짜 2016.07.06 1495
9 극단 한울림 2016 하반기워크샵 단원모집 file 한울림 2016.07.05 1789
8 박창근 5집 발매기념 공연소식입니다~^^ file 더불어숲 2015.07.06 3596
7 이름없는공연 4대강순례연작 강과 기도11 공연영상-8.22생명의 강 지키기 예술행동 "江 굿"영산강 file 이름없는공연 2010.08.26 4703
6 대경진보연대 후원의밤으로 초대합니다 file 대경진보연대 2010.08.24 4873
5 인권조례만들기를 위한 대구지역 활동가 초청 설명회 나그네 2010.08.19 4613
4 영화, 복지를 만나다 -제1회 대구사회복지영화제- file 우리복지시민연합 2010.08.18 4689
3 동산의료원 투쟁 속보 투쟁상황실 2010.08.13 5063
위로